보도자료

  • 새소식
  • 보도자료
  • [보도자료]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이 먼저다!
  • 날짜 : 2019-05-13 (월) 15:05l
  • 조회 : 294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이 먼저다!

 

- 혈액검사·엑스레이 적극 활용 선언한의계 전 직역 참여하는범대위출범

 

- 한의협국민건강증진 위하여 더 이상 늦출 수 없어범대위 중심으로 25천 한의사 사용운동 본격 전개

 

- 올 상반기부터 전회원 대상 혈액검사 적극 독려하반기부터 엑스레이 사용운동도 병행 방침

 

대한한의사협회 25천 한의사들이 국민건강증진을 위하여 의료기기 사용 확대운동을 본격적으로 전개한다.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513일 오전 10시부터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한의사 의료기기(혈액검사기·엑스레이) 사용 확대 선언기자회견을 개최하고, 한의계가 자발적으로 나서 의료기기를 적극 사용할 것임을 선언했다.

 

이 날 대한한의사협회가 발표한 내용은 크게 두 가지로,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확대운동을 주도해 나갈 범한의계 대책위원회(위원장 방대건 대한한의사협회 수석부회장, 이하 범대위)’ 출범과 범대위를 중심으로 혈액검사엑스레이활용 운동을 우선 전개한다는 것이다.

 

대한한의사협회는 혈액검사와 엑스레이를 우선 대상으로 결정한 이유를 시범사업을 준비 중인 첩약 급여화와 현재 건강보험이 적용되고 있는 추나요법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혈액검사, 6월부터 본격 확대로드맵 발표

 

혈액검사의 경우 첩약 급여화를 앞두고 한약 투약 전과 후의 안전성 유효성 확보를 위해 가장 먼저 사용이 활성화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대한한의사협회는 지금도 한의사의 혈액검사와 혈액검사기 활용은 보건복지부의 유권해석으로 가능하지만 양방과는 달리 건강보험 청구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필요 시 한의사가 자기 부담으로 검사를 시행하고 있는 불합리한 상황임을 지적하고, 국민의 진료선택권을 보장하기 위해 이에 대한 개선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이를 바로잡기 위하여 대한한의사협회는 첩약 사용 전후 혈액검사로 10만건 이상의 데이터를 수집해 정부에 혈액검사 보험 급여화를 요구하고, 국민이 한의의료기관에서 혈액검사 한다는 사실을 일상적 현실로 인식할 수 있게 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현재 전국 시도지부를 중심으로 사업에 참여할 회원 안내를 조율 중이며, 빠르면 상반기부터 범대위를 중심으로 전국적인 사용운동을 펼쳐 첩약투약 시 혈액검사는 당연한 의료행위로 정착시킬 예정이다.

 

추나요법 급여화 따른 엑스레이 사용 필요

 

대한한의사협회는 지난 4월부터 건강보험 적용이 개시된 추나요법이 보다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가 될 수 있도록 하는 이 필요하며, 그 역할을 할 수 있는 엑스레이 사용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확한 추나요법의 시술을 위해서는 척추를 비롯한 뼈에 어떠한 구조적인 불균형이 있는지, 추나요법이 필요한 변위가 있는지를 정확하게 진단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최소한 엑스레이 사용이 필수라는 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엑스레이는 미국의 정골의사, 중국과 대만의 중의사, 북한의 고려의사는 물론 MD가 아닌 미국의 카이로프랙터도 자유롭게 진료에 활용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한의사의 사용을 제한하고 있다.

 

대한한의사협회는 지난 20179, 여야 동시 입법발의로 방사선안전관리책임자에 한의사를 포함시킨다는 내용의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이 발의되었으나, 힘의 논리를 앞세운 양방의 방해로 현재 국회에서 계류 중임을 밝히고, 해당 법안의 통과에 총력을 다하는 한편 올 하반기 중으로 법률적 다툼이 없는 10mA 이하의 휴대용 엑스레이부터 적극적으로 진료에 활용하는 등 다각적인 방법으로 행동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혈액검사-엑스레이 사용운동 중심 범대위

 

지난 511, 혈액검사기와 엑스레이를 포함한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확대를 이끌어 나갈 범대위가 국민이 열망하는 한의사의 의료기기 사용을 적극적으로 실천에 옮김으로써 의료인의 맡은 바 소임을 완수할 것이며, 그 시작은 전국단위의 혈액검사와 엑스레이의 활용이 될 것이라는 내용의 선언문(첨부파일 1 참조)을 발표하고 힘찬 첫걸음을 내딛었다.

 

범대위에는 전국16개시도한의사회, 대한한의학회, 대한한방병원협회, 한국한의과대학()장협의회, 대한공중보건한의사협의회, 대한한의사전문의협의회 등 한의계를 대표하는 단체들이 모두 참여하며 방대건 대한한의사협회 수석부회장이 위원장을 맡는다.

 

범대위는 한의사나 양의사 모두 KCD(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에 따라 진단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진단에 필요한 도구(의료기기)의 공동 사용과 동일한 질환에 대한 한양방 모두의 건강보험 청구가 실현되어야 국민건강증진에 더 큰 기여를 할 수 있다는 당위성을 적극 홍보하며 점차 활동범위를 넓혀나간다는 계획이다.

 

 

첨 부 : 1.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확대를 위한 범한의계 대책위원회출범식 선언문 1.

                2. 기자회견 관련사진 4(범대위 출범식 사진 1부 포함). .


d9c4a89dc035eab230708a6e902f5947_1557726827_49.jpg


d9c4a89dc035eab230708a6e902f5947_1557726832_02.jpg
d9c4a89dc035eab230708a6e902f5947_1557726835_86.jpg
d9c4a89dc035eab230708a6e902f5947_1557726844_34.jpg
d9c4a89dc035eab230708a6e902f5947_1557726848_67.jpg


이전글 [보도자료] 韓-齒-看, 커뮤니티케어 적극 참여 선언!컨소시움 구성해 국민건강 돌본다
다음글 [논평] 돌연 국회서 사라져버린 수술실 CCTV 설치 법안, 환자 인권보호 위해 조속히 재발의 되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