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새소식
  • 보도자료
  • [논평] 국민의 건강증진과 한의계와의 상생 우선하는 최대집 신임 집행부가 되기를 희망한다
  • 날짜 : 2018-05-29 (화) 13:50l
  • 조회 : 398
첨부파일


 

[최대집 의협회장 취임 관련 대한한의사협회 논평] 국민의 건강증진과 한의계와의 상생 우선하는

최대집 신임 집행부가 되기를 희망한다

 

□ 최대집 회장의 취임과 함께 신임 의협집행부가 공식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하지만 큰 관심 속에 출범한 최대집 신임 의협집행부에 대하여 아직도 많은 국민과 시민단체, 보건의료계 내부에서는 불안과 우려의 시선을 거두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 지금까지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최대집 신임 의협회장은 국민의 의료선택권을 높이고 경제적 부담은 줄이기 위한 ‘문재인 케어’를 정면으로 반박하고, 한의계에 대한 비합리적이고 무차별적인 공격으로 회원들의 지지를 얻어 의협회장에 당선됐다.

 

□ 특히 회장에 당선된 이후에도 최대집 신임 의협회장은 대화와 타협 보다는 강경 투쟁 일변도의 행보를 보이며 ‘의료 총파업’을 예고하는 등 국민을 불안에 떨게 하였으며, 한반도 평화정착과 교류재개의 새로운 물꼬를 튼 남북정상회담의 가치를 심각히 훼손하는 내용의 글을 본인의 SNS에 게시하여 양의계 내부에서조차 비난을 받은 바 있다.

 

□ 대한한의사협회는 이 같은 주변의 모든 걱정과 비판을 해소하기 위하여 최대집 신임 의협회장이 지금까지 공공연히 밝혀 온 편향된 정치적 성향이나 한의계에 대한 배타적 모습은 뒤로 하고, 양의계의 이익 보다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우선 생각하는 회무를 적극 추진해야 함을 엄중히 충고한다.

 

□ 아울러 최대집 신임 의협회장 취임식과 관련하여 의협측으로부터 초청장을 포함한 어떠한 초대 의사도 오지 않아 직접 덕담을 전달하지 못하고 이렇게 지면으로 한의계의 뜻을 전달하게 됨을 무척 아쉽게 생각하며, 향후에는 한의계를 비롯한 타 보건의약단체들과도 보다 적극적으로 소통하려는 양의계의 전향적인 모습을 희망한다.

 

□ 꽁꽁 얼어 절대로 풀리지 않을 것 같았던 남과 북도 민족의 번영과 발전을 위하여 판문점에서 뜨거운 손을 맞잡았다. 한의계와 양의계도 국민의 건강을 증진하고 생명을 보호한다는 막중한 책무를 부여받은 의료인으로서, 대한민국의 보건의료를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의료파트너로서 국가와 국민을 위한 평화와 협력의 상생의 길을 모색해야 한다. 새롭게 출범한 최대집 의협 집행부에 신선한 변화를 기대하며, 한의계는 국민을 위한 일이라면 언제든지 대화에 임할 모든 준비가 되어있음을 밝힌다. 끝.

 

이전글 [성명서]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환영하며 남북간 한의학 교류 재개를 통한 평화정착 기대한다(5대 제안사항)
다음글 [공동성명서] 국민의 보장성 강화를 위해 정부에 형평성 있는 정책을 촉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