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의사협회로고

  • 로그인
  • 사이트맵
  • 모바일페이지
  • 영문사이트로 이동
 
한방비만약침액 공동개발 추진
나눔에 동참하는 대전시회
의료기기 리베이트 근절 가이드…
'대만·한국 대학생 국제 …
인터넷신문 불법 의료광고 중점…




총 게시물 0건, 최근 0 건
부항은 꼭 피를 빼야 하나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09-06-16 (화) 17:39 조회 : 171742

 피를 뽑아내는 습식 부항은 타박상을 입었거나 질병이 오래되어 어혈성으로 변한 경우에 시행하는 것입니다. 단지 피를 빼내면 시원해진다고 해서 함부로 행해선 안 됩니다.

 부항은 공기를 빼내는 방법에 따라 화관(화력을 이용하여 배기), 수관(물을 끓여서 배기), 배기관(주사기로 공기를 뽑아서 배기)으로 나누는데 현재는 배기관법이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또 부항 형식에 따라 단관(한 개의 관을 사용), 다관(여러 개의 관을 사용), 섬관(흡착했다가 곧 뗌), 유관(흡착 후 일정 시간 방치), 주관, 이동관(흡착 후 피부 표면을 이동)으로 나누게 됩니다. 종합 운용에 의해서는 약관(약물을 끓인 대나무관을 흡착하거나 관내에 약물액을 넣어둠), 침관(경혈 위에 침을 놓은 후 그 위에 관을 흡착), 자혈, 자락, 부항(삼릉침, 피부침 등을 써서 혈관을 터뜨려 부항)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이상의 방법들 중 피를 빼는 부항은 '자락부항(습식부항)'에 해당하고 그 외는 모두 피를 빼지 않는 부항(건식부항)으로 피를 빼는 부항만 효과가 있다는 속설은 잘못된 것입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부항은 피를 빼는 것인데, 이처럼 피를 빼는 습식 부항법을 쓰면 겉으로 나쁜 피가 보이므로 치료된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 습식 부항법은 실제로는 타박상을 입었거나 질병이 오래되어 어혈성으로 변한 경우가 아니면 쓰지 않습니다.

 한의학에 의하면 기가 혈을 이끌고 다니므로 기와 혈은 항상 함께 다닌다고 하는데 어혈은 정상적인 기의 흐름을 막아 통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마땅히 외부에서 습식 부항법을 쓰거나 어혈을 없애는 한약을 먹는 등의 방법으로 제거해야 합니다.

 그러나 어혈이 아닌 정상 순환중인 피를 빼는 것은 오히려 피와 함께 기가 손실될 수 있으므로 습식 부항법은 신중하게 써야 하는 치료법입니다. 피를 뺐을 때 시원해지는 느낌 때문에 상습적으로 피를 빼면 기의 손실을 가져올 뿐 아니라 반복적인 피부 손상으로 인하여 병의 치료를 더 어렵게 할 수도 있습니다.

 부항법도 환자와 질병의 상태에 따라 한의사의 진단에 의하여 다양하게 고려되어야 하는 치료법 중의 하나입니다. 습식 부항을 하느냐 건식 부항을 하느냐에 따라 기대하는 치료 효과는 달라지므로 반드시 피를 내어야 치료 효과가 있다는 말은 잘못된 속설입니다. 더구나 함부로 피를 내면 오히려 치료를 더 어렵게 할 수도 있으므로 이러한 일은 삼가야 합니다.



총 게시물 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날짜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