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의사협회로고

  • 로그인
  • 사이트맵
  • 모바일페이지
  • 영문사이트로 이동
 
경기도회, 의료봉사로 농어촌에 재능기부
경기도한의사회(회장 정경진)는 …

우즈벡 현지 의사들, 한의학 치료에…
강동경희대한방병원, 베트남 힙폭 …
세월호 아픔 던 ‘한의진료’… 긴…
KOMSTA·울산시회, 스리랑카의료봉…
항생제 없는 빠른 감기 치료
여름에 먹는 삼계탕은 누구에게나 …
아이들에게 인삼을 많이 먹이는 것…
부항은 꼭 피를 빼야 하나
여드름은 꼭 짜야 합니까?
진료과별 질환별 계절별 음식별

게시물 0건
인터넷신문 불법 의료광고 중점조사
글쓴이 : 편집국 날짜 : 2011-07-21 (목) 16:50 조회 : 104397
방송통신심의위, 주요 인터넷신문 50개 3주간 조사
방송통신심의위원회(위원장 박만)는 25일부터 3주간, 국내 주요 인터넷신문 50개에서 유통되고 있는 불법 의료광고에 대한 중점 조사를 실시한다.

현재 인터넷신문에 유통되고 있는 대부분의 의료광고는 성형외과·비뇨기과·산부인과 등의 광고가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으며, 저렴한 시술비를 내세워 이용자를 현혹하고, 성형수술 및 성(性) 관련 치료에 대한 자극적·선정적인 문구와 이미지를 사용하고 있어, 국민 건강뿐만 아니라 청소년들의 건전한 정서를 저해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2010 신문산업실태조사’에 따르면, 인터넷신문은 총 1,126개로, 연간 총 매출액은 3,814억원이며, 이 중 광고 수입은 2,422억원(약 64%)으로 추산되고 있다. 특히 광고수입 중 의료광고 수입은 약 115억으로, 이 중 상위 50개 인터넷신문의 의료광고 수입이 약 80%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의료법 제57조(광고의 심의)에 따르면, 의료·병원광고는 법정 사전심의 대상으로 복지부 위임아래 운영되고 있는 ‘의료광고심의위원회’의 사전심의를 거쳐야 한다. 그러나 일부 의료광고는 사전심의를 받지 않은 채 인터넷신문에서 유통되고 있다.

또한 사전 심의를 받은 광고는 심의번호를 광고에 게재해야 하지만, 인터넷광고 특성상 이를 생략하는 경우가 많아 이용자는 심의를 받지 않은 광고와 심의를 받은 광고의 식별이 불가능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방통심의위는 심의미필 불법 의료광고 근절을 위해 시민단체와 연계하여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의료단체·경찰청·광고자율심의기구 등 관계 기관과도 공조하여 심의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와 관련 방통심의위 관계자는 “이번 중점 조사는 국민 건강을 위협할 수 있는 불법 의료광고의 유통을 차단하여 건전한 정보문화를 형성하기 위한 것으로 적발된 불법 의료광고에 대해서는 시정요구 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하재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