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의사협회로고

  • 로그인
  • 사이트맵
  • 모바일페이지
  • 영문사이트로 이동
 
한방산업진흥원, 경산시 압량면서 한의의료봉사
50여명의 지역 어르신에 한의치…

강동경희대 한방병원, 하남시종합사…
대구지부, 대구약령시 한방문화축제…
부산 동래구회, 정총서 불우이웃돕…
달서구한의사회, 연말 맞아 저소득…
항생제 없는 빠른 감기 치료
여름에 먹는 삼계탕은 누구에게나 …
아이들에게 인삼을 많이 먹이는 것…
부항은 꼭 피를 빼야 하나
여드름은 꼭 짜야 합니까?
진료과별 질환별 계절별 음식별



■ 보도자료
총 게시물 945건, 최근 0 건
   
[보도자료] 자동차보험 진료수가 및 분쟁 조정,‘한의계’목소리 커진다
글쓴이 : 정책홍보실 날짜 : 2011-08-19 (금) 14:57 조회 : 2136
보도자료
대한한의사협회
(www.akom.org)
자료배포일
2011. 8. 18(목)
매 수
총(2)매
보도 일자
즉 시
담당 부서
보험전산국 보험팀
홍 보 실
보충 취재
보도자료에 대한 문의사항은
보험전산국 보험팀, 홍보실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전 화
02) 2657-5000
(내선 5번, 1번)
팩 스
02) 2657-5005
 
자동차보험 진료수가 및 분쟁 조정,‘한의계’목소리 커진다
 
한의협 오수석 부회장, 자보심의회 의료업계 위원으로 한의계 최초 위촉
8월 19일 제7기 자보심의회부터…한방자동차보험 위상 및 역할 제고 기대
 
□ 대한한의사협회(회장 김정곤)는 오는 8월 19일 출범하는 제7기 자동차보험진료수가분쟁심의회(이하 자보심의회)부터 오수석 부회장이 의료업계 위원으로 참여하게 된다고 밝혔다.
 
□ 이는 지난 7월 21일 자보심의회 본회의에서 의료사업자 단체 참여기관에 대한한의사협회를 포함시키도록 운영규정을 개정함에 따라, 기존 병협 4인, 의협 2인으로 구성되었던 의료업계 위원에 한의협 소속 위원 1인이 새롭게 포함된 것이다.
 
□ 1999년 첫 출범한 자보심의회는 자동차보험 진료수가기준 마련 및 자동차보험 관련 진료비 심사 ‧ 분쟁 조정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곳으로, 지금까지는 의료업계 위원이 양방 위주로 구성돼, 한의계 인사가 참여할 수 있는 길이 막혀 있었다.
 
□ 하지만 최근 들어, 한방의료기관의 자동차보험 참여 비율과 진료비 비중이 급격히 증가하고 분쟁 건수도 꾸준히 늘어남에 따라, 한의계의 자보심의회 참여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대두됐다.
 
□ 실제로 지난 2004년 1724곳에 그쳤던 자동차보험 참여 한방의료기관 수가 올해 2011년에는 8000여 곳으로 4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자동차보험 진료비 중 한방의료기관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2004년 0.87%에서 2011년에는 약 6%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등 한의계의 자동차보험 비중이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 대한한의사협회 김정곤 회장은 “10여년 만에 처음으로 한의계 위원이 자보심의회 의료업계 위원으로 참여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히고 “이번 자보심의회 위원 위촉을 계기로 앞으로 자동차 사고로 인한 국민들의 각종 불편함을 덜어드리고, 한방자동차보험 진료수가를 합리적으로 개선하며, 자동차보험에서 한방의료의 위상과 역할을 증대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한편, 제7기 자보심의회는 의료업계 위원 6인, 보험업계 위원 6인, 공익위원 6인 등 총 18인으로 구성되며, 오는 8월 25일 첫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끝.

   

총 게시물 94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날짜
870  [보도자료] ‘한의약, 희망의 날개를 펴다’국회 정책토론회 개… 14-11-19
869  [설명자료] 한의사의 지시․감독에 의한 간호조무사의 진료… 14-11-17
868  [보도자료] 대한한의사협회-삼성카드, 업무협약(MOU) 체결 14-11-13
867  [성명서] 또 터진‘불량 한약재’문제…한의사들은 분노한다!!!… 14-11-12
866  [보도자료] 국민 88.2%, 한의사 의료기기 활용“찬성” 14-11-12
865  [보도자료] 대법원“IMS 빙자한 양의사 침시술은 명백한 불법” 14-11-10
864  [한의협 성명서] 건정심 소위 결과를 왜곡하고 악의적인 언론 플… 14-11-06
863  [성명서] 대한약사회는 문제투성이‘팜피아’를 더 이상 옹호하… 14-10-24
862  [보도자료] 장애인아시안게임 선수들 "한의치료 최고예요!" 14-10-24
861  [성명서] 엉터리 천연물신약 정책 발뺌, 식약처는 책임자를 문책… 14-10-21
860  [보도자료] “여성질환 치료와 예방에 한의약이 최고에요!!!” 14-10-13
859  [성명서] 한국한의학연구원장 후보에 '약사'를? '… 14-10-13
858  [공동성명서] 인삼산업법 관리 인삼류의 '한시적 의약품 사… 14-09-29
857  [성명서] 정부의‘금연종합대책’, 금연 확산의 계기가 되기를 … 14-09-26
856  [보도자료] 한의약의 우수성, 아시안게임서 빛나다! 14-09-23
855  [공동성명서] 정부의 원격의료 및 의료영리화 정책 추진에 대한 … 14-09-19
854  [화촉] 대한한의사협회 김지호 기획이사 14-09-18
853  [성명서] 식약처는 '인삼산업법에 따른 기간연장' 꼼… 14-09-16
852  [성명서]'한국한의학연구원장 공석 장기화'…업무차질… 14-09-15
851  [성명서] '의료인의 명찰 패용’ 의료인-환자간 ‘신뢰’의… 14-09-05
850  [설명자료] 범람하는 ‘건강기능식품’…제대로 알고 드셔야 합… 14-09-03
849  [논평] 우리의 한의약, 중국에 다 빼앗길 판…국가적 차원의 특… 14-09-01
848  [공동성명서] 한약재 '인삼'을 '식품'처럼 … 14-08-20
847  [성명서] 건기식을 자판기로 구매? 국민안전 뒷전인 '식품… 14-08-18
846  [성명서]무분별한 대체의학 합법화 추진 안될말 14-08-07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