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의사협회로고

  • 로그인
  • 사이트맵
  • 모바일페이지
  • 영문사이트로 이동
 
달서구한의사회, 연말 맞아 저소득층 대상 나눔 봉사
다문화가정·새터민·장애우·정…

여한, 2014 봉사기금 모음 송년의 …
김연수 원장, 경희대 발전기금 2억…
영등포구한의사회, 살레시오청소년…
울산시회, 2014년 한의의료봉사 성…
항생제 없는 빠른 감기 치료
여름에 먹는 삼계탕은 누구에게나 …
아이들에게 인삼을 많이 먹이는 것…
부항은 꼭 피를 빼야 하나
여드름은 꼭 짜야 합니까?
진료과별 질환별 계절별 음식별



■ 보도자료
총 게시물 935건, 최근 0 건
   
[보도자료] 자동차보험 진료수가 및 분쟁 조정,‘한의계’목소리 커진다
글쓴이 : 정책홍보실 날짜 : 2011-08-19 (금) 14:57 조회 : 2115
보도자료
대한한의사협회
(www.akom.org)
자료배포일
2011. 8. 18(목)
매 수
총(2)매
보도 일자
즉 시
담당 부서
보험전산국 보험팀
홍 보 실
보충 취재
보도자료에 대한 문의사항은
보험전산국 보험팀, 홍보실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전 화
02) 2657-5000
(내선 5번, 1번)
팩 스
02) 2657-5005
 
자동차보험 진료수가 및 분쟁 조정,‘한의계’목소리 커진다
 
한의협 오수석 부회장, 자보심의회 의료업계 위원으로 한의계 최초 위촉
8월 19일 제7기 자보심의회부터…한방자동차보험 위상 및 역할 제고 기대
 
□ 대한한의사협회(회장 김정곤)는 오는 8월 19일 출범하는 제7기 자동차보험진료수가분쟁심의회(이하 자보심의회)부터 오수석 부회장이 의료업계 위원으로 참여하게 된다고 밝혔다.
 
□ 이는 지난 7월 21일 자보심의회 본회의에서 의료사업자 단체 참여기관에 대한한의사협회를 포함시키도록 운영규정을 개정함에 따라, 기존 병협 4인, 의협 2인으로 구성되었던 의료업계 위원에 한의협 소속 위원 1인이 새롭게 포함된 것이다.
 
□ 1999년 첫 출범한 자보심의회는 자동차보험 진료수가기준 마련 및 자동차보험 관련 진료비 심사 ‧ 분쟁 조정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곳으로, 지금까지는 의료업계 위원이 양방 위주로 구성돼, 한의계 인사가 참여할 수 있는 길이 막혀 있었다.
 
□ 하지만 최근 들어, 한방의료기관의 자동차보험 참여 비율과 진료비 비중이 급격히 증가하고 분쟁 건수도 꾸준히 늘어남에 따라, 한의계의 자보심의회 참여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대두됐다.
 
□ 실제로 지난 2004년 1724곳에 그쳤던 자동차보험 참여 한방의료기관 수가 올해 2011년에는 8000여 곳으로 4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자동차보험 진료비 중 한방의료기관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2004년 0.87%에서 2011년에는 약 6%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등 한의계의 자동차보험 비중이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 대한한의사협회 김정곤 회장은 “10여년 만에 처음으로 한의계 위원이 자보심의회 의료업계 위원으로 참여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히고 “이번 자보심의회 위원 위촉을 계기로 앞으로 자동차 사고로 인한 국민들의 각종 불편함을 덜어드리고, 한방자동차보험 진료수가를 합리적으로 개선하며, 자동차보험에서 한방의료의 위상과 역할을 증대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한편, 제7기 자보심의회는 의료업계 위원 6인, 보험업계 위원 6인, 공익위원 6인 등 총 18인으로 구성되며, 오는 8월 25일 첫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끝.

   

총 게시물 93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날짜
860  [보도자료] “여성질환 치료와 예방에 한의약이 최고에요!!!” 14-10-13
859  [성명서] 한국한의학연구원장 후보에 '약사'를? '… 14-10-13
858  [공동성명서] 인삼산업법 관리 인삼류의 '한시적 의약품 사… 14-09-29
857  [성명서] 정부의‘금연종합대책’, 금연 확산의 계기가 되기를 … 14-09-26
856  [보도자료] 한의약의 우수성, 아시안게임서 빛나다! 14-09-23
855  [공동성명서] 정부의 원격의료 및 의료영리화 정책 추진에 대한 … 14-09-19
854  [화촉] 대한한의사협회 김지호 기획이사 14-09-18
853  [성명서] 식약처는 '인삼산업법에 따른 기간연장' 꼼… 14-09-16
852  [성명서]'한국한의학연구원장 공석 장기화'…업무차질… 14-09-15
851  [성명서] '의료인의 명찰 패용’ 의료인-환자간 ‘신뢰’의… 14-09-05
850  [설명자료] 범람하는 ‘건강기능식품’…제대로 알고 드셔야 합… 14-09-03
849  [논평] 우리의 한의약, 중국에 다 빼앗길 판…국가적 차원의 특… 14-09-01
848  [공동성명서] 한약재 '인삼'을 '식품'처럼 … 14-08-20
847  [성명서] 건기식을 자판기로 구매? 국민안전 뒷전인 '식품… 14-08-18
846  [성명서]무분별한 대체의학 합법화 추진 안될말 14-08-07
845  [성명서] 식약처는 '인삼'을 인삼산업법으로 관리하려… 14-08-06
844  [성명서] 엉터리 천연물신약은 이제 그만!!! 한약’이 곧‘세계… 14-07-21
843  [보도자료] "엉터리 천연물신약 정책, 감사원에서 진상을 밝혀주… 14-07-16
842  [설명자료] 한의사가 처방하는 '마황' 용량 관련 14-06-26
841  [보도자료] 대한한의사협회 '대국민 한의진료 체험 수기�… 14-06-25
840  [보도자료] 한의학 세계진출 교두보 ‘유라시아 의학센터’ 개소 14-06-24
839  [보도자료] 흡연청소년 68.7%“한방금연침으로 금연효과 봤어요!… 14-06-19
838  [공동성명서] 보건복지부는 국민건강 외면하는 밀어붙이기식‘의… 14-06-12
837  [보도자료] 하수오 건기식제품 '허위·과대광고’ 주의하세… 14-06-10
836  [보도자료] 슬로바키아 최고 국립의대에 '한의학 강좌'… 14-05-29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