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의사협회로고

  • 로그인
  • 사이트맵
  • 모바일페이지
  • 영문사이트로 이동
 
달서구한의사회, 연말 맞아 저소득층 대상 나눔 봉사
다문화가정·새터민·장애우·정…

여한, 2014 봉사기금 모음 송년의 …
김연수 원장, 경희대 발전기금 2억…
영등포구한의사회, 살레시오청소년…
울산시회, 2014년 한의의료봉사 성…
항생제 없는 빠른 감기 치료
여름에 먹는 삼계탕은 누구에게나 …
아이들에게 인삼을 많이 먹이는 것…
부항은 꼭 피를 빼야 하나
여드름은 꼭 짜야 합니까?
진료과별 질환별 계절별 음식별



■ 보도자료
총 게시물 892건, 최근 0 건
   
[보도자료] 자동차보험 진료수가 및 분쟁 조정,‘한의계’목소리 커진다
글쓴이 : 정책홍보실 날짜 : 2011-08-19 (금) 14:57 조회 : 2092
보도자료
대한한의사협회
(www.akom.org)
자료배포일
2011. 8. 18(목)
매 수
총(2)매
보도 일자
즉 시
담당 부서
보험전산국 보험팀
홍 보 실
보충 취재
보도자료에 대한 문의사항은
보험전산국 보험팀, 홍보실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전 화
02) 2657-5000
(내선 5번, 1번)
팩 스
02) 2657-5005
 
자동차보험 진료수가 및 분쟁 조정,‘한의계’목소리 커진다
 
한의협 오수석 부회장, 자보심의회 의료업계 위원으로 한의계 최초 위촉
8월 19일 제7기 자보심의회부터…한방자동차보험 위상 및 역할 제고 기대
 
□ 대한한의사협회(회장 김정곤)는 오는 8월 19일 출범하는 제7기 자동차보험진료수가분쟁심의회(이하 자보심의회)부터 오수석 부회장이 의료업계 위원으로 참여하게 된다고 밝혔다.
 
□ 이는 지난 7월 21일 자보심의회 본회의에서 의료사업자 단체 참여기관에 대한한의사협회를 포함시키도록 운영규정을 개정함에 따라, 기존 병협 4인, 의협 2인으로 구성되었던 의료업계 위원에 한의협 소속 위원 1인이 새롭게 포함된 것이다.
 
□ 1999년 첫 출범한 자보심의회는 자동차보험 진료수가기준 마련 및 자동차보험 관련 진료비 심사 ‧ 분쟁 조정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곳으로, 지금까지는 의료업계 위원이 양방 위주로 구성돼, 한의계 인사가 참여할 수 있는 길이 막혀 있었다.
 
□ 하지만 최근 들어, 한방의료기관의 자동차보험 참여 비율과 진료비 비중이 급격히 증가하고 분쟁 건수도 꾸준히 늘어남에 따라, 한의계의 자보심의회 참여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대두됐다.
 
□ 실제로 지난 2004년 1724곳에 그쳤던 자동차보험 참여 한방의료기관 수가 올해 2011년에는 8000여 곳으로 4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자동차보험 진료비 중 한방의료기관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2004년 0.87%에서 2011년에는 약 6%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등 한의계의 자동차보험 비중이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 대한한의사협회 김정곤 회장은 “10여년 만에 처음으로 한의계 위원이 자보심의회 의료업계 위원으로 참여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히고 “이번 자보심의회 위원 위촉을 계기로 앞으로 자동차 사고로 인한 국민들의 각종 불편함을 덜어드리고, 한방자동차보험 진료수가를 합리적으로 개선하며, 자동차보험에서 한방의료의 위상과 역할을 증대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한편, 제7기 자보심의회는 의료업계 위원 6인, 보험업계 위원 6인, 공익위원 6인 등 총 18인으로 구성되며, 오는 8월 25일 첫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끝.

   

총 게시물 89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날짜
817  대한한의사협회 김필건 회장 2014년 대국민 신년사 13-12-31
816  [성명서] 식약처,‘생약(제제)’→‘한약(제제)’수용불가…언제… 13-12-31
815  [성명서] “안과의사회는 헌법재판소의 국민의 건강을 위한 ‘한… 13-12-30
814  [보도자료] 헌법재판소 "한의사에게 의료기기 사용권한 부여는 … 13-12-27
813  [보도자료] 한의학 홍보에는 '만화'가 최고! 13-12-20
812  [보도자료] 국민 여러분! 알고 계십니까? "홈쇼핑 판매 녹용제품… 13-12-19
811  [성명서] 불법 무면허자 양성하는 '보완대체의료 진흥법 발… 13-12-18
810  [성명서] 식약처는 잘못된 '생약','생약제제… 13-12-17
809  [보도자료] 보건복지부 '세종청사시대' 개막을 축하합… 13-12-13
808  [성명서] "비의료인에게 침시술 허용 법률안, 즉각 폐기하라!" 13-12-06
807  [보도자료] 문형표 신임 보건복지부장관 임명에 대한 한의협 입… 13-12-05
806  [보도자료] 신현수-김홍경 원장, '제3회 한의혜민대상'… 13-12-03
805  [보도자료] 한의협, 러시아 국회의원 방문단과 '한의학 세… 13-12-02
804  [보도자료] 한의협, 필리핀 태풍 피해지역에 '구호․… 13-11-28
803  [보도자료] 대한한의사협회, 아프리카에 사랑의 인술을 심다! 13-11-27
802  [동정] 대한한의사협회 김필건 회장 '제27차 국제동양의학… 13-11-26
801  [보도자료] 한의협 "지역사회 일차의료 시범사업에 한방의료기관… 13-11-21
800  [보도자료] 한의협, 준비 안된 원격진료 허용 반대 13-11-19
799  [보도자료] 대한한의사협회-중화의약과학원, 전통의학 발전위해 … 13-11-15
798  [동정] 박완수 수석부회장, WPRO 전통의학 시술자 교육에 관한 … 13-11-13
797  [보도자료] 심평원, 준비 안된 자보 심사위탁문제 '심각�… 13-11-08
796  [성명서] 식약처는 일제 잔재인 ‘생약’ 용어 폐기하고 법률용… 13-11-07
795  [보도자료] "한약제제 활성화-4대 중증질환 한의약 보장성 강화 … 13-11-04
794  [보도자료] "한의학 R&D 예산지원 턱없이 부족…이제는 현실화 … 13-10-29
793  [보도자료] 대한한의사협회 '한의학 외교' 결실 맺다! 13-10-28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