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의사협회

보도자료

  • 새소식
  • 보도자료
  • [성명서] 양의계의 첩약 급여화 공청회 제의 대환영, 중지 모아 발전방안 모색하자
  • 날짜 : 2020-09-17 (목) 14:47l
  • 조회 : 479
첨부파일

자료배포일

2020. 9. 17()

매 수

(2)

보도 일자

즉 시

담당 부서

홍 보 실

보충 취재

보도자료에 대한 문의사항은

홍보실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전 화

1666-7575

(내선 7)

팩 스

02) 6007-1122

 

양의약계의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 시범사업 공청회

(공개토론회)’제의 대환영

중지 모아 발전방안 모색하자!!!

 

대한한의사협회 25천 한의사 일동은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 시범사업의 성공을 위한 양의약계의 10개 사안 발표와 관련 공청회(공개토론) 개최 제의를 환영하며, 보건의약계를 포함한 모두의 중지를 모아 발전방안을 모색할 것을 제안한다.

 

또한, 한약의 현대화와 과학화를 염원하고 있는 양의약계의 입장을 확인한 만큼,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 시범사업의 성공적인 안착에도 적극 협조해 줄 것을 확신하며, 이번 사업을 계기로 한의계와 양의약계가 비하와 폄훼 등 소모적인 상호비방에서 벗어나 오롯이 국민의 건강증진과 삶의 질 향상에 협력하는 건설적인 관계로 거듭나길 희망한다.

 

대한한의사협회 25천 한의사 일동은 양의약계가 제안한 10개 사안을 충분히 검토할 것이며, 현재 추진 중인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 시범사업 공청회(공개토론회)에 적극 참여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

 

아울러, 의료가 양의사만의 전유물이 아닌 것처럼 첩약 또한 한의사만의 일이 아님을 주장하고 있는 양의약계의 깊은 관심에 감사하며, 향후 양의계의 각종 건강보험 급여화 정책에도 반드시 대한한의사협회가 참여하여 의료전문가로서 국민의 뜻을 대변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임을 천명한다.

 

끝으로, 과거 한의대 유급·제적의 아픔을 겪어본 한의계는 양의계가 똑같은 아픔을 겪는 일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며, 비록 국시 거부를 통해 국민적 비난을 받고 있긴 하지만 정부는 재응시의 기회를, 의대생들은 재응시 신청을 적극적으로 할 것을 촉구한다. 더불어, 의사 정원 확대에 대해서도 포괄적인 논의의 장이 하루빨리 만들어지길 기대한다.

 

2020. 9. 17.

 

대 한 한 의 사 협 회

이전글 [보도자료] 국가 질병관리 총괄 질병관리청, 한의사 참여 한의약 활용 보장해야
다음글 [논평] 의사파업, 불신임, 의대 국시 문제 관련 대한한의사협회 입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