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의사협회

한의계뉴스(RSS)

  • 새소식
  • 한의계뉴스(RSS)
  • “한의협 강력 항의로 MBN 뉴스 상당부분 정정” (원문링크)
  • 날짜 : 2019-10-16 (수) 09:45l
  • 조회 : 138

첩약 급여화 추진...한의협과 청와대 유착설은 과장, 왜곡 보도
한의협, “악의적으로 음해하거나 방해 세력에 굴하지 않을 것”
첩약보험, 국민건강 증진과 경제적 부담 완화 위해 반드시 실현

지난 3일 MBN이 ‘한의사협회 문케어 찬성으로 한약 포함’이라는 제목으로 단독 보도한 기사가 대한한의사협회의 강력한 항의에 따라 해당 기사 내용이 상당 부분 수정됐다.

 

MBN은 지난 3일 뉴스 보도를 통해 한의협이 현 정부의 핵심 정책인 ‘문케어’ 찬성 댓가로 첩약의 보험급여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최혁용 한의사협회장이 청와대 A비서관을 만났으며, 이 이후 갑자기 한약건강보험 전문가 협의체가 구성되는 등 한의협과 청와대간의 정치적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이 같은 보도는 다음 날 열린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도 김순례 의원이 한의협과 청와대간의 유착의혹을 재차 강조함으로써 첩약급여화 시범사업이 큰 난관에 봉착하게 됐다.

 

지난 3일 보도가 나간 이후 한의사협회는 MBN에 관련 기사는 명백한 과장, 왜곡된 보도임을 강조하며 문제 기사의 즉각적인 삭제 요청과 법적 조치 등 강력한 대응을 천명하는 항의 공문을 발송한데 이어 임원진들이 직접 해당 기사를 작성한 기자와 데스크를 만나 기사가 지니고 있는 오류와 문제점들을 조목 조목 반박했다.

 

MBN는 한의협의 이 같은 강력 항의에 따라 지난 3일 보도했던 내용을 대폭 수정하여 11일 기사를 새롭게 올렸다.

 

수정된 내용에 따르면, “최 협회장은 청와대 A 비서관을 만나 문재인 정부의 건강보험을 적극 지지하겠다는 조건으로 한약을 포함시켰다고 설명했습니다”라는 내용은 “그러고선 청와대를 설득해 문재인 정부의 건강보험을 지지하는 조건으로 한약을 포함시켰다는 취지의 발언도 합니다”로 수정됐다. 협회장이 A 비서관을 만났다는 내용이 삭제된 셈이다.

 

또한 “협회의 또 다른 임원은 두 달 뒤, 청와대 비서관을 만난 내용을 더 자세히 얘기합니다”라는 내용은 “당연직 부회장인 경기지부장은 두 달 뒤, 협회 관계자가 청와대 비서관을 만난 내용을 설명합니다”로 바뀌었다. 협회의 임원이 청와대 비서관을 만난 것이 아니라 경기지부장이 협회 관계자가 비서관을 만난 내용을 설명하는 것으로 수정된 것이다.

 

또 “이 같은 만남 이후 보건복지부는 지난 4월, 갑자기 20명으로....”라는 내용은 “보건복지부는 지난 4월, 갑자기 20여 명으로 구성된 한약 건강보험 전문가 협의체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논의에 들어갔습니다”로 수정됐다. 비서관 만남과 협의체 구성간의 상관성이 없음을 공식화했다.

 

MBN1.jpg

 

이와 더불어 “한의사협회는 청와대에 업계 사정을 설명했을 뿐 정치적 유착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습니다”라는 내용은 협회의 입장이 반영된 새로운 기사로 수정됐다.

 

이에 따르면, “한의사협회는 ‘협회장이 청와대를 찾아 간적이 없고, 실무진이 청와대에 업계 사정을 설명했을 뿐 정치적 유착도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습니다. 또 ‘첩약 급여화는 국민 다수가 원하고 있는 내용으로, 2012년 이명박 정부 때부터 진행되어온 사업이며, 문케어는 정부 발표 때부터 환영 입장을 표명한 정책’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이를 악의적으로 음해하거나 방해하는 세력에 결코 굴하지 않고, 국민건강증진과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라고 수정돼 새로운 기사가 게재됐다.

 

이에 앞서 보건복지부 국정감사 현장에 참고인 자격으로 참석했던 최혁용 회장도 첩약보험 급여화 협의를 위해 청와대를 방문한 적이 없었음을 강조하며, “문케어 추진 주체에 대해 의인화된 표현으로 청와대란 단어를 쓴 것이고, 같은 자리에 문대통령이라 해도 또는 정부, 혹은 국가라 해도 의미는 달라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한의협 김계진 홍보이사는 MBN 뉴스 기사의 정정 보도와 관련, “MBN 첫 뉴스에는 제목의 오류부터 시작해 청와대 A 비서관을 만난 것과 그 비서관을 만난 것이 계기가 돼 첩약급여화협의체가 구성, 운영된 것처럼 보도된 내용은 물론 협회 임원이 MBN과 인터뷰한 사실 자체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마치 인터뷰인양 기사화된 것 등 여러 부분에 걸쳐 과장되고 왜곡된 부분을 반드시 바로잡을 것을 강력히 항의했다”면서, “이 문제로 인해 첩약보험 급여화 정책이 좌절돼선 결코 안되며, 비록 난관에 봉착해 있지만 국민건강 증진을 위한 첩약보험 시범사업은 반드시 실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재규 기자
이전글 MBN 뉴스 보도 무엇이 잘못됐나?
다음글 “한약제제 활성화를 위한 선순환 구조 만들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