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의사협회

보도자료

  • 새소식
  • 보도자료
  • [공동성명서] 인간 존엄성 해치는 악성 댓글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됩니다
  • 날짜 : 2019-10-25 (금) 10:13l
  • 조회 : 180
첨부파일

<공동 성명서>

 

인간 존엄성 해치는 악성 댓글,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됩니다!

 

- 의약5단체장 악성 댓글은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아래 자행되는 인격살인 행위악성 댓글 추방운동 적극 전개

 

- 보건의약인 직역간 상호비방 자제 및 이를 실천할 협의 채널 마련 추진-각 단체 및 전문 언론사에 악성 댓글 차단 협조요청

 

 

우리 의약 5단체장들은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아래 인격살인과 같은 악성 댓글이 넘쳐나는 현실에 깊은 우려를 표하며, 이로 인해 발생하고 있는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하여 보건의약단체부터 악성 댓글 추방운동에 적극 나설 것임을 밝힙니다.

 

최근, 악성 댓글로 인해 극단적인 선택으로 내몰리고 있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으며, 얼마 전에도 인기 연예인이 악성 댓글로 인해 유명을 달리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하였습니다.

 

이 같은 불행한 사태가 계속 되풀이되고 있는 상황에서, 익명성을 무기로 자행되고 있는 악성 댓글은 이미 우리 사회를 파괴할 병적 요인으로 자리하였음에도 전혀 그 해결책이 제시되지 않고 있습니다.

 

생각이 다르다고 또는 아무 이유 없이 악의적이고 인격 파괴적인 악성 댓글로 상대를 끝없이 공격하는 것은 결국 자기 자신의 영혼을 파괴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입니다. 악성 댓글은 결코 표현의 자유가 아니며, 누구도 악성 댓글을 달 권리는 없습니다.

 

우리 의약계 역시 이와 같은 악성 댓글의 문제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며, 때로는 더 지독하게 더 악의적으로 이루어지기도 하는 것이 엄연한 현실입니다.

 

국민의 건강을 돌보는 전문가 집단인 의약계 내부에서 상호비방과 폄훼가 횡행하고, 인간의 정신건강을 훼손하는 악성 댓글이 빈발하는 것은 스스로 존재가치를 부정하는 부끄러운 행위입니다.

 

따라서, 우리 의약 5단체장들은 통렬한 자기반성과 함께 악성 댓글이라는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해 우리 스스로부터 악성 댓글 추방을 위한 노력을 하고자 합니다. 먼저 국민 건강을 책임지는 의약 단체의 구성원들이 자정의 모습을 보이고 악성 댓글 추방 운동에 나설 것입니다.

 

이를 위한 실천방안으로, 먼저 각 단체의 홈페이지와 소속언론부터 댓글 실명제에 준하는 조치들을 빠르게 진행할 예정이며, 상호비방과 폄훼 중단을 실행에 옮길 협의채널 마련을 강구해 나갈 것입니다. 아울러 보건의약 전문 언론사에 익명성의 악성 댓글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현행 댓글 체계의 개편을 간곡히 요청드립니다.

 

악성 댓글은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상대와 자신의 인격을 파괴하는 행위입니다. 대한민국 사회 전반의 대책이 나오기 전이라도 우선적으로 보건 의료계에서부터 댓글 실명제 도입, 댓글 IP 공개, 악성 댓글 즉시 삭제 등을 통해 정제된 의견이 제시되고 상대를 배려하고 존중하는 상생의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고자 합니다.

 

우리 의약 5단체장들은 더 이상 증오범죄 수준의 악성 댓글로 인한 극단적인 선택과 이유 없는 혐오가 이 사회에서 발생하지 않도록 악성 댓글 추방에 뜻과 행동을 같이함을 거듭 밝히며, 이의 실천을 위해 공동의 힘을 모을 것임을 다짐합니다.

 

20191025

 

대한한의사협회 회장 최혁용

대한의사협회 회장 최대집

대한치과의사협회 회장 김철수

대한간호협회 회장 신경림

대한약사회 회장 김대업

이전글 [성명서] 양방의료기관 내시경 소독 관리 엉망 충격, 감염문제 노출된 국민들 누가 책임지나
다음글 [보도자료] 경혈 자극을 통한 감정자유기법, 신의료기술 등재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