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의사협회

보도자료

  • 새소식
  • 보도자료
  • [성명서] 의대생 사죄한다고 국시 허용 하는 것이야말로 불공정, 사죄는 말로 하는 것이 아니라 의대 정원 확대에 찬성하는 것이다
  • 날짜 : 2020-10-12 (월) 13:35l
  • 조회 : 630
첨부파일

자료배포일

2020. 10. 12()

매 수

(3)

보도 일자

즉 시

담당 부서

홍 보 실

보충 취재

보도자료에 대한 문의사항은

홍보실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전 화

1666-7575

(내선 7)

팩 스

02) 6007-1122

 

의대생 사죄한다고

국시 허용 하는 것이야말로 불공정

사죄는 말로 하는 것이 아니라

의대 정원 확대에 찬성하는 것이다!!!

 

대한한의사협회는 여당 일각에서 의대생들의 사죄를 전제로 의사 국시 재응시 여론을 타진 중이라는 언론보도 내용과 관련하여, ‘불공정이야기가 나오는 이유를 아직 여당이 모르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의문을 제기한다.

 

의대생들이 아무리 석고대죄로 사과를 하더라도 그것이 국시의 전제가 될 수는 없는 것이다. 대한한의사협회는 의사 수 증원이라는 대명제를 전제로 의대생들의 국시 재응시 허용을 이야기 해왔다. 의사 수 증원에 대한 근본적인 정책 추진이 의사 국시 재응시의 전제가 되어야 마땅하다.

 

의대생들의 사과 한마디에 의사 국시를 보게 해주고 정작 의사 수는 늘리지 않는다면 그게 무슨 국가정책이란 말인가. 지금이라도 정부는 의사 수 증원에 방향을 맞추고, 국민의 입장에서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과 같은 의료정책을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계획대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

 

지금 절실하게 필요한 것은 의사 정원 확대이지 의대생들의 뒤늦은 사과와 국시 재응시가 아니다. 국민의 건강증진과 생명 보호 차원에서 현재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는 의사 수 부족현상을 하루빨리 해소하는 것이 우리나라 의료정책의 핵심임을 잊어서는 안된다.

 

이제 양의계도 이번 사태의 본질은 의대생들의 사과가 아니라 의사 수 부족 문제에 대한 해결책 마련에 있음을 스스로 깨닫고, 정부와 국민의 뜻에 이제라도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할 것이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의대생들이 의사 국시 재응시의 기회를 얻게 된다면, 이는 의사 증원 정책의 일환으로 진행되어야 함이 옳다. 국민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충분한 수의 의사와 양질의 의료서비스이지 단순히 의대생들을 구제하기 위해 특권을 부여하는 것은 결코 아니라는 것을 양의계는 명심하길 바란다.

 

2020. 10. 12.

 

대 한 한 의 사 협 회

이전글 [성명서] 간호사 의사ID로 대리처방, 의사 대신 진료하는 공무원 1880명 의사 수 부족한 나라 대한민국 해답은 양방 의료독점 철폐에 있다
다음글 [성명서] 알고 보니 의사 파업의 주범은 보건복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