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의사협회

보도자료

  • 새소식
  • 보도자료
  • [성명서] 첩약 검증에 한약 비전문가 양의계 참여는 2만 5천 한의사를 모욕하는 경거망동한 짓
  • 날짜 : 2020-11-28 (토) 18:54l
  • 조회 : 828
첨부파일

자료배포일

2020. 11. 28()

매 수

(3)

보도 일자

즉 시

담당 부서

홍 보 실

보충 취재

보도자료에 대한 문의사항은

홍보실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전 화

1666-7575

(내선 7)

팩 스

02) 6007-1122

 

첩약 검증에 한약 비전문가 양의계 참여는

25천 한의사를 모욕하는 경거망동한 짓!!

의정협의체는 의사인력 증원과 공공의대 확대에나 전념하라!!

대한한의사협회는 보건복지부와 양의사협회가 의정협의체 운영을 위한 3차 실무회의에서 첩약급여화 시범사업에 대해 의,,,정 협의체를 구성하여 검증을 진행하기로 했다는 망언에 가까운 결정에 대해 심각한 분노를 표명하며, 만약 이 언론 보도가 사실일 경우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투쟁할 것임을 선언한다.

 

의정협의체는 양의계가 지난 여름 코로나19 2차 판데믹으로 인해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생명을 위협받고 있는 상황에서도 공공의료 확대 및 의사인력증원이라는 정부정책에 반대하고 의료독점을 놓치지 않기 위해 국민의 생명을 볼모로 몽니를 부리는 것을 멈추기 위해 태어난 기구로 의사인력 증원과 공공의료 확대라는 국민적 관심사에 집중을 해야 하는 것이 옳다.

 

보건복지부는 스스로를 돌아보길 바란다. 국민을 위해, 국민에 의해, 국민의 정부가 되어야 하는 보건복지부가 언제부터 양의계의 뒤치다꺼리를 해주는 조직이 되었는가? 국민들이 부여해준 공권력이라는 것은 국민을 위해 사용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이익단체의 구미에 맞는 정책과 행동만을 하는 것이 과연 올바른 일인 것인가? 라는 자아 성찰이 필요하다. 양의계의 입장을 옹호하고 대변하기 위한 있으나 마나 한 정부라면 오히려 없는 것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위해 그리고 정신건강을 위해서도 바람직할 것이다.

 

더욱 어이가 없는 것은 양의계는 한약에 대한 이해와 전문적인 지식이 전혀 없을 뿐 아니라 해당 단체의 전()대표가 한의약을 말살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할 정도로 한 분야에 대한 차별적 인식이 팽배한 집단이란 것이다. 이런 편협한 사고를 가진 단체를 협의의 장으로 끌어들이는 것은 삼척동자가 보더라도 앞으로 아무런 일이 진행 될 수 없음은 명확한 사실이다.

 

동일한 논리라면, 모든 양의계의 건강보험 급여화 사안과 수많은 시범사업에 대해서 대한한의사협회를 비롯한 한의계가 참여할 수 있도록 보장해 주길 바란다. 협의와 검증을 좋아하는 정부이니 이 정도의 협의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라 할 것이며, 국민의 혈세를 낭비 없이 운용하기 위해서는 합리적이고 합당한 처사일 것이다.

 

아울러 의정협의체에서는 수술실 CCTV, 유령수술, 대리수술, 리베이트 등 모든 분야를 함께 다뤄 양의계의 폐단을 적출하고 ‘007살인면허처럼 소중한 사람의 생명을 훼손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의사면허증은 그대로 살아있는 현행법에 대한 검토도 필히 이뤄지길 당부한다.

 

대한한의사협회 25천 한의사는 보건복지부가 국민을 위한 정부가 되길 진심으로 기대하며, 그렇지 않고 양의계를 위한 보건복지부가 되길 원한다면 그 책임을 지고 보건복지부장관이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 보건복지부가 끝끝내 통렬한 반성 없이 국민을 우롱하고 한의계의 전문성을 훼손하는 의정 야합을 밀어붙인다면 국민과 함께 총투쟁에 나설 것임을 선언한다. .

이전글 [성명서]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은 국민을 위한 의료정책…양의계는 황당무계한 거짓선동을 즉각 중단하라!
다음글 [보도자료] 포스트 코로나시대 통합의료 지향점 논의하는 국제 컨퍼런스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