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의사협회

한의계뉴스(RSS)

  • 새소식
  • 한의계뉴스(RSS)
  • 코로나 방역으로 복지부와 머리 맞댄 의약단체들…의협은 또 불참 (원문링크)
  • 날짜 : 2020-12-11 (금) 09:12l
  • 조회 : 50

보건의료발전협의체 2차 회의…사무장병원·비급여 개선 논의도

일괄편집_CKSI8701-1.jpg

 

국내 코로나 3차 대유행이 무서운 기세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9일 한국의료분쟁조정원에서 보건의료발전협의체 제2차 회의를 실시했다.

 

이날 회의는 애초 실무자급 논의로 예정돼 있었으나 코로나19 확진자 폭증으로 방역에 대한 논의가 시급해지면서 1차 회의 참석자들이 다시 머리를 맞댄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2차 회의에 의약단체 측에서는 대한한의사협회 최혁용 회장, 대한병원협회 정영호 회장,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 대한치과의사협회 홍수연 부회장이, 복지부 측에서는 강도태 제2차관,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 김국일 보건의료정책과장, 유정민 보건의료혁신팀장이 참석했다. 의협은 1차 회의에 이어 여전히 불참했다.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중환자 치료병상 및 간호사 확보 등 방역대책 의견수렴 △국민안전, 의료 질 제고 등을 위한 의료법 일부 개정사항(사무장병원 실태조사, 비급여 진료비용 등) 후속조치 계획 △코로나 및 포스트 코로나 시대 등을 대비한 보건의료정책 개선방향 등을 논의했다.


강도태 복지부 제2차관은 “중환자 치료 등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정부와 의약단체가 적극적으로 힘을 모아야 하는 상황”이라며 “공중보건위기 상시화와 미래사회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보건의료정책 방향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논의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일괄편집_CKSI8643-1.jpg

 

윤영혜 기자
이전글 “국민 위한 첩약 건보 시범사업 대한 거짓선동 즉각 중단하라!”
다음글 2020 한의혜민대상에 ‘코로나19 한의진료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