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의사협회

한의계뉴스(RSS)

  • 새소식
  • 한의계뉴스(RSS)
  • “코로나19 대응에 한의과 공중보건의도 함께 하겠다” (원문링크)
  • 날짜 : 2021-01-04 (월) 10:53l
  • 조회 : 35

공중보건한의사 1060명 일동, 조선일보 1면에 호소문 게재
한의과 공중보건의 자원 지자체 투입 무산에 성금 모아 호소
“한의사도 감염병 관리주체 의료인…역학조사·검체 채취 업무 참여해야”

공보의.jpg

 

공중보건한의사들이 신문 광고를 통해 “코로나19 대응에 한의과 공중보건의도 함께 하겠다”며 “코로나 대응에 필요한 역학조사, 검체채취 등 의료인으로서 어떤 역할이든 코로나 대응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1060명의 공중보건한의사 일동은 회원 성금 모금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의 공익 호소문을 12월 29일자 조선일보 1면 광고에 게재했다.

 

공중보건한의사들은 호소문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1천명을 넘어선 이후 매일 최고치를 경신 중이며 병원 이송을 기다리다 사망하는 확진자도 증가하고 있다”며 “코로나가 장기화 됨에 따라, 의료진 부족이 심해지고 있고 그 결과 확진자 역학조사와 선별진료소 검체 채취도 지연돼 국가적으로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대한민국의 검역법에는 검역감염병 환자란 검역감염병 병원체가 인체에 침입해 증상을 나타내는 사람으로서 의사, 치과의사 또는 한의사의 진단 및 검사를 통해 확인된 사람을 말한다고 명시했다”며 “한의사 또한 검역감염병의 관리주체가 되는 의료인임을 명시하고 있다. 실제 지난 2월 이후로 몇몇 지방자치단체에서는 한의과 공중보건의 자원이 선별진료 검체 채취 및 역학조사에 투입돼 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며 법정 감염의료인으로서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이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많은 지자체에서는 한의과 공중보건의 자원의 투입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지난 3월 73명의 한의과 공중보건의들이 대구 의료지원을 자원했으나 무산됐고, 11월에도 수십여 명이 경기도로 의료지원 파견을 가기로 예정돼 있었으나 파견 직전 한의과 공중보건의 의료지원에는 해결해야 할 문제가 있다는 모호한 이유로 현재까지 보류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공보의2.jpg

 

또한 공중보건한의사들은 “모든 의료인들은 업무 투입 전 관련 업무에 대한 보수교육을 받았으며, 우리들도 이미 복지부가 인정하는 코로나 진단검사와 역학조사 업무 보수교육을 이수했지만 아직도 많은 지자체에서는 한의사 공중보건의들의 투입을 지연시키고 있다”고 꼬집었다.

 

공중보건한의사들은 “대구와 경기도 등으로 의료지원 파견을 신청했던 우리들역시 지역 공중보건을 담당하고 있는 공중보건의사이며 국가 방역에 도움이 되고자 스스로 자원한 의료인”이라 강조하면서 “한 명의 의료인으로서 방역에 기여하고 싶을뿐 아니라 고향에 있는 내 가족과 이웃들이 걱정돼 자원했고, 국가의 위기상황에 보탬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1060명의 한의과 공중보건의들은 국민 여러분과 지방자치단체장님들께 간곡히 호소한다”며 “코로나 대응에 필요한 역학조사, 검체 채취 등 의료인으로서 어떤 역할이든 코로나 대응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도와 달라. 국민과 함께하는 지역사회 의료인으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성원과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대한공중보건한의사협의회 편수헌 회장은 신문 광고를 낸 배경에 대해 “지난 7월부터 대공한협에서는 3개월 동안 경기도에 한의과 공보의 파견을 추진했음에도 불구하고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 승인을 해주지 않아 무산된 바 있다”면서 “많은 언론사에 제보도 했었지만, 결국 바뀌는 게 없어 메이저 언론을 통해 알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공중보건한의사들이 십시일반으로 성금을 걷고, 부족한 부분을 서울시한의사회에 요청해 지원 받았다”며 “이번 호소문을 통해 코로나 대응을 위한 역학조사관이나 검체 채취 업무에 실질적인 공중보건한의사의 파견이 각 지자체에 이뤄질 수 있도록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최성훈 기자
이전글 ‘첩약 급여·한의사 방문진료' 등 본격 한의약 육성
다음글 첩약 시범사업 회원 투표인 수 2만3485명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