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의사협회

보도자료

  • 새소식
  • 보도자료
  • [성명서] 난임부부에 도움을 주지 못할망정 한의약 치료 기회마저 박탈하려는 양의사들은 각성하라
  • 날짜 : 2022-06-10 (금) 11:37l
  • 조회 : 92
첨부파일

성명서 서식.JPG


난임부부에 도움을 주진 못할망정

한의약 치료 기회마저 박탈하려는

양의사들은 각성하라!!!

 

- 한의약난임사업의 괄목할만한 성과는 이미 수 많은 지자체 사업 조례제정, 학술논문 등으로 검증난임부부들의 간절함 외면하고 허위·왜곡 보고서로 기만해서는 안돼

 

- 보건복지부 연구결과 한의난임치료 임신성공률 14.44%로 양방 인공수정 성공률 보다 높고, 난임부부 96.8% 한의난임치료에 정부지원 필요하다 밝혀양의계는 2007·2016·2017국회와 언론 통해 지적된 양방 난임시술 성공률 0% 수두룩문제 해결에나 전력하라!

 

대한한의사협회 전국한의약난임치료사업 실무위원회는 한의약난임사업의 임신성공률과 경제성을 사실과 달리 현저히 낮춰 발표한 문건으로 한의약을 폄훼하고 국민을 속이려는 양의사들의 행태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 지금 이 순간에도 간절히 임신을 바라고 있는 난임 부부들을 위해 한의사들은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한의약난임사업을 통해 수 많은 난임부부들이 임신과 출산에 성공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그러나 최근 양의사협회 산하 한방대책특별위원회는 오로지 한의약 폄훼를 목적으로 작성된 의료정책연구소의 보고서를 통해 국민과 언론을 기만하는 자료를 발표했다.

 

해당 보고서는 한의약난임사업을 선택한 80% 이상의 난임부부들이 이전에 양방의 보조생식술(인공수정, 시험관 시술)을 여러 차례 시도했으나 임신에 실패한 경우라는 것과, 결국 한의약난임치료의 도움으로 임신에 성공했다는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

 

또한, 연령대가 높을수록 자연유산율이 높아짐에도 마치 한약재 목단피를 복용했기 때문에 유산율이 높아진 것처럼 허위사실을 적시했다. 실제로 대상자가 복용한 처방에 목단피가 포함되어 있는지, 임신 중 얼마의 기간 동안 어느 정도의 용량이 투여되었는지도 확인하지 않고, 단편적 조사만을 근거로 고용량의 잘못된 동물실험이 마치 사실인 양 왜곡한 다음 일부 고령의 대상군의 높은 유산율과 연결 지어 버리는 잘못을 저질렀다.

 

아울러, 한의약난임치료와 양방의 보조생식술은 치료기전과 과정 등에 있어 차이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애써 이런 사실들을 외면하고 오로지 한의약난임치료의 성과를 깎아내리기 위한 목적으로 보고서를 작성했다.

 

이밖에, 한의약난임사업의 성적을 폄훼하기 위해 난임여성의 자연임신율의 최소값을 논문들 최소값의 평균값을 사용하여 9.4%에서 24.6%로 조작해 버렸으며, 경제성 평가에 있어서도 보조생식술에 비해 한의약난임사업의 경제성이 우수함에도 불구하고 양방의 보조생식술의 비용을 산정할 때는 개별 시술의 평균가격으로 계산하고, 한의약시술 비용을 계산할 때는 지차제 지원 총지출액, 지자체한의사회 지출액, 건강보험 시술총액, 본인부담금으로 계산하는 방식으로 왜곡 산정했다. 이는 누가 봐도 그 의도가 의심스러운 것이다.

 

2007년과 2017, 주요 언론을 통해 일부 유명 대형병원의 불임시술 성공률이 0%, 국내 최고 의료기관으로 꼽히는 서울 소재 모병원도 시술건수 26건 중 단 한건도 성공하지 못했다”, “복지부가 병원들의 임신성공률을 조사한 결과 한 번도 임신에 성공하지 못한 곳이 27곳이나 됐다는 기사와 방송이 보도됐을 때 전국의 난임부부들이 받은 충격은 대단했다.

 

특히, 2016년 당시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이 언론사와 함께 공개한 난임시술 지원 밑빠진 독, 3곳 중 1곳 임신 성공률 0%’라는 기사에서는 인공수정 0%인 양방의료기관은 2011~2014년간 82~93곳으로 난임시술 전체 양방의료기관의 29.9%~34.4%에 달했으며, 122500여만원의 예산이 허공으로 사라졌다고 밝혀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고 있는 양방의 보조생식술 지원에 대한 적절한 사용과 일부 막무가내 시술이 이뤄지고 있는 양방병의원들에 대한 관리체계 구축이 필요하다는 문제를 촉발하기도 했다.

 

한의약난임사업의 뛰어난 성과는 이미 수 많은 지자체의 사업을 통해 검증됐으며, 이를 바탕으로 현재 부산과 전북, 충남, 대전, 경북, 경기, 전남 제주, 광주, 인천, 울산, 대구, 경남을 비롯한 전국 43곳의 지자체에서 한의난임치료 조례를 제정하고 점차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추세이다. 아울러, 단순히 시험관시술만 했을 때 보다 한약을 함께 복용한 경우에 임신율이 약 15% 가까이 높아졌다는European Journal of Integrative Medicine(October 2016)의 연구논문 등도 한의약난임사업의 효과성을 입증해 주고 있다.

 

2019, 한의약난임치료의 임신성공률이 양방의 인공수정을 상회하는 14.44%라는 보건복지부의 발표와, 난임부부의 96.8%가 한의약난임치료에 대한 정부 지원이 필요하며 90.3%는 정부의 지원이 이뤄지면 참여하겠다는 보건복지부의 설문조사 결과 역시 한의약난임사업의 우수성과 난임부부들의 높은 선호도를 보여주는 또 다른 실예라 할 것이다.

 

대한민국의 임신과 출산율이 전 세계 최저 수준으로 대책마련이 시급한 가운데, 아이를 낳고 싶어 하는 난임부부들에게 폭넓고 다양한 기회가 주어져야 함은 당연하다.

 

이러한 상황에서 양의계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

앞서 언급한 보조생식술에 대한 임신 성공률을 지속적으로 높일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을 연구하는 것과 한의난임치료사업을 인정하고 최선을 다해 난임부부들의 임신을 돕는 것, 두 가지 모두에 힘을 쏟아야 할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도 아이를 갖고 싶어하는 난임부부들에게 치료에 대한 희망을 주기는커녕 오히려 성공률이 높은 한의약난임치료의 기회를 빼앗아 버리려는 것은 의료인으로서의 양심과 명예를 저버린 행동이다. 지금이라도 이러한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자중할 것을 엄중히 경고하며, 만일 추후에도 한의약난임치료를 악의적으로 비난하고 난임부부의 치료기회를 박탈하려는 행태가 나온다면 국민의 이름으로 법적 조치를 포함한 강력한 응징에 나설 것임을 천명한다.

 

2022. 6. 10.


대한한의사협회 전국한의약난임치료사업 실무위원회

이전글 [보도자료] 한의협, 한의건강보험 수가 현실화 및 급여확대를 시작으로 불균형 해소돼야
다음글 [보도자료] 국민 94.4%, 코로나19 한의약 진료에 만족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