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의사협회

보도자료

  • 새소식
  • 보도자료
  • [보도자료] 자보 진단서 반복 제출 의무화, 1인 시위 진행
  • 날짜 : 2022-08-08 (월) 10:01l
  • 조회 : 221

자동차보험 경상환자 장기 치료 시

진단서 반복 제출 의무화,

국민의 진료권 보장을 위해

반드시 철회되어야 합니다!!!”

 

- 한의협 임원들, 매일 아침 8시부터 금감원과 금융위 앞서

릴레이 1인 시위허영진 대한한의사협회 부회장,

8일 아침 금융감독원 앞에서 진행

  

대한한의사협회(회장 홍주의)가 자동차보험 경상환자 장기 치료 시 진단서 반복 제출 의무화 철회를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에 나섰다.

 

허영진 대한한의사협회 부회장은 8일 오전 8시 우중 속에, 금융감독원 앞에서 교통사고 피해자 상태는 고려치 않고 천편일률적으로 치료를 제한하려는 관계 당국의 조치에 대한 부당성을 지적하고, 철회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진행했다.

 

허영진 부회장은 자보 경상환자 장기 치료 시 진단서를 반복해서 제출하라는 것은 전적으로 보험회사의 입장만을 대변하는 조치로, 교통사고 피해자의 정당한 진료권을 빼앗는 나쁜 규제의 전형이라고 지적하고 이에 대한 즉각적인 철회를 주장했다.

 

대한한의사협회의 릴레이 1인 시위는 임원들이 교대로 참여하며, 매일 아침 8시부터 9시까지 금융감독원과 금융위원회(1주일 단위로 변경) 앞에서 무기한 진행될 예정이다.

  

첨 부 : 허영진 대한한의사협회 부회장 1인 시위 관련사진 2.



이전글 [보도자료] 한의협 자보 경상환자 장기 치료 시 진단서 제출 의무화 결사 반대, 규탄대회 개최
다음글 [3개의료단체 공동성명서] 의료법령 유권해석을 통한 온라인 플랫폼 비급여 진료비 게재 방안 철회를 강력히 요청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