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의사협회

보도자료

  • 새소식
  • 보도자료
  • [보도자료] 법원, IMS라 주장하며 침시술 한 양의사에 유죄 판결
  • 날짜 : 2022-10-11 (화) 14:11l
  • 조회 : 123
첨부파일

보도자료 서식.JPG

  

법원, IMS 주장하며 침시술 한 양의사에 유죄 판결

 

법원, “해당 양의사 주장 IMS 시술은 명백한 침술행위로 의료법 위반이라는 한의계 입장 받아들여

- 한의협 어떤 형식이든 양의사의 침시술은 불법이라는 법원의 정의로운 판결 환영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양의사들의 불법 침시술 근절에 최선 다할 것


□ 환자에게 침시술을 시행한 뒤 이는 한의 침술과는 다른 IMS(근육 내 자극치료법치료이므로 무죄임을 주장한 양의사에게 법원이 유죄 판결을 내렸다.


□ 부산지방법원은 최근 지난해 12월 대법원의 유죄취지 파기환송 판결에 따라 재개된 소송에서 해당 양의사의 불법 침시술에 대해 1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했다.


□ 해당 양의사는 지난 2011디스크나 허리 저림 등으로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에게 허리 부위 근육과 신경 쪽에 30mm부터 60mm 길이의 침을 꽂는 침시술 행위를 함으로써 의료법 위반으로 공소 제기된 바 있다.


□ 대한한의사협회는 재판부에 제출한 의견서를 통해 피고인의 침시술 행위는 한의의료행위인 침술 행위와 본질적으로 다르지 않다고 강조하고 해당 양의사의 시술 행위가 한의의료행위인 침술 행위에 해당된다고 단정하기 어렵다는 이유만으로 무죄가 선고된다면 한의의료행위인 침술 행위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여 필요한 심리를 다하지 않은 명백한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 특히, “해당 양의사가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의 허리 부위에 30~60mm 길이의 소위 ‘IMS 시술용 침을 근육 깊숙이 삽입하는 방법으로 꽂은 후 전기자극기를 사용해 전기 자극을 가하는 등의 방법으로 시술을 하였다고 하더라도 이는 한의의료행위인 침술행위에 해당한다는 점을 강조하고유죄 판결의 당위성을 강력히 주장했다.


□ 이에부산지방법원은 대한한의사협회의 이 같은 의견을 받아들여 이 사건 해당 양의사의 행위는 침술행위에 해당되며양의사의 침시술은 불법이라는 결론과 함께 벌금형을 판결하기에 이르렀다.


□ 대한한의사협회는 법원의 지속적인 유죄판결에도 불구하고 IMS라 주장하며 침시술을 자행하는 양의사들의 불법 행위가 아직도 끊이질 않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내고 대한한의사협회는 국민의 소중한 건강과 생명을 지키고의료인으로서 한의사의 정당한 책무에 최선을 다하기 위해 일부 양의사들의 불법 침시술을 완전히 뿌리 뽑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전글 [논평] 조규홍 신임 보건복지부장관 임명 관련 대한한의사협회 입장
다음글 [보도자료]특수교육대상자 치료지원 사업, 한의물리치료도 포함돼야 마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