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의사협회

보도자료

  • 새소식
  • 보도자료
  • [보도자료] 한의협, 중국산 식품 빈랑과 한약재 빈랑자는 엄연히 다르다
  • 날짜 : 2022-10-27 (목) 16:50l
  • 조회 : 187
첨부파일

보도자료 서식.JPG


중국산 식품 빈랑은 한약재 아니다

한약재 빈랑자와 엄연히 달라

 

최근 문제 되는 중국산빈랑은 식품으로 우리나라에서 금지 품목한의원에서 처방하는 한약재 빈랑자는 안전

- 한의협 중국의 식품용 빈랑과 의약품용 빈랑자를 동일하게 언급하는 것은 심각한 오류국민 불안과 혼란 막기 위해서도 올바른 정보전달 필요강조

 

□ 대한한의사협회(회장 홍주의)가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중국산 식품 빈랑과 관련하여 중국의 식품용 빈랑과 의약품용 한약재인 빈랑자와 엄연히 다르며한의원에서는 한의사들이 빈랑자를 안전하게 처방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 대한한의사협회는 중국에서 식품으로 유통되었던 빈랑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조치가 취해졌지만의약품인 빈랑자의 경우 우리나라를 비롯해 일본중국대만 등에서 처방되고 있다고 말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주관한 빈랑자에 대한 유전독성시험연구에서도 빈랑자는 유전독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 이어 대한한의사협회는 이 같은 빈랑 식품의 경우 한국에서는 금지 품목임에도 불구하고 일부 자료(보도)에서 중국의 식품용 빈랑과 의약품용 한약재인 빈랑자를 동일하게 언급하고 심지어 이를 구분하지 않아 큰 혼선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국민의 불안과 혼란을 막기 위해서라도 올바른 의학정보 전달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대한한의사협회는 한의의료기관에서 한의사의 정확한 진단에 따라 처방된 의약품인 빈랑자는 식품인 빈랑과 다르며안전하다고 거듭 밝히고 “2만 8천 한의사들은 국민 건강증진과 질병치료를 위해 안전하고 효과적인 한의약 치료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첨 부 중국산 식품 빈랑과 한약재 빈랑자는 다릅니다설명자료 1.

 

221027_[보도자료] 한의협, 중국산 식품 빈랑과 한약재 빈랑자는 엄연히 다르다_3.jpg

 

221027_[보도자료] 한의협, 중국산 식품 빈랑과 한약재 빈랑자는 엄연히 다르다_4.jpg

 

221027_[보도자료] 한의협, 중국산 식품 빈랑과 한약재 빈랑자는 엄연히 다르다_5.jpg

 

221027_[보도자료] 한의협, 중국산 식품 빈랑과 한약재 빈랑자는 엄연히 다르다_6.jpg

이전글 [보도자료]특수교육대상자 치료지원 사업, 한의물리치료도 포함돼야 마땅
다음글 [추도 성명]삼가 이태원 참사 희생자 분들의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