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의사협회

사회공헌

  • 새소식
  • 사회공헌
  • “순직 영웅 故유재국 경위의 숭고한 희생정신 기리다”
  • 날짜 : 2023-01-09 (월) 13:15l
  • 조회 : 73

자생의료재단, ‘순직 유공자 가정 지원금 전달식’ 개최
신민식 위원장 “앞으로도 긍휼지심 실천…국가유공자 지원 지속”


2.jpg

 

자생의료재단(이사장 박병모)은 한강 투신자 수색 중 순직한 故유재국 경위의 헌신을 기리고 남겨진 가족들의 자립을 돕기 위해 지난 6일 ‘순직 유공자 가정 지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서울지방보훈청에서 열린 이날 전달식에는 자생의료재단 신민식 사회공헌위원장(잠실자생한방병원장)과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등 양 기관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전몰·순직 군경 가족 돌봄사업 ‘히어로즈 패밀리’ 대상자인 유재국 경위의 유가족에게 지원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유재국 경위는 지난 2020년 2월 한강에 투신한 실종자 수색에 투입됐다가 사고로 순직한 한강경찰대 구조요원으로,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로부터 공로를 인정받은 한국 경찰 최초 ‘인터폴 순직경찰관’이다. 순직 당시 임신 중이었던 유 경위의 배우자는 사고 충격으로 조산했고 이로 인해 자녀가 뇌병변장애를 갖고 태어났다. 아이를 간호하느라 경제활동을 할 수 없어 생활고에 시달렸고 치료비 또한 감당하기 어려웠다.

 

국가보훈처를 통해 가슴 아픈 소식을 접한 자생의료재단은 유 경위의 유가족을 위로하기 위해 이번 후원을 결정했다. 전달된 가정 지원금은 자녀의 재활을 위한 치료에 쓰일 예정이다. 

 

자생의료재단은 국가·독립유공자들의 업적을 기리고 그 후손들을 예우하는 사회분위기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같은 보훈활동에는 자생한방병원 설립자 신준식 박사의 선친인 독립유공자 신광렬 선생의 영향이 크다. 한 평생 어려운 이들을 가엾이 여기는 ‘긍휼지심’(矜恤之心)의 자세를 강조한 신광렬 선생의 철학은 자생의료재단·자생한방병원의 설립 이념이자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의 원동력이다.

 

이와 관련 신민식 위원장은 “이번 지원금이 계묘년 새해 유재국 경위 유가족분들의 생활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선친의 정신을 이어받아 앞으로도 긍휼지심을 실천해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을 지원하는 일에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지난해 12월14일 (재)우미희망재단,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전국 전몰·순직군경 미성년자녀들에 대한 정서와 심리치유, 경제적 지원 등을 종합적으로 추진하는 민관협력 맞춤형 종합지원사업을 위해 ‘히어로즈 패밀리 프로그램’을 출범시켰으며, 첫 행사로 성탄절을 맞아 초등학생 이하 63명의 자녀들에게 보훈산타가 찾아가 손 편지와 선물을 전달한 바 있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지난 연말 성탄절을 맞아 보훈산타로 방문했을 때, 비록 몸은 불편하지만 해맑게 웃던 영웅의 어린 자녀를 우리 사회가 책임지고 보살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나눔과 실천으로 함께해준 자생의료재단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국가를 위해 희생·헌신하다 순직한 전몰·순직군경의 자녀들이 자긍심을 갖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우리 사회 공동체의 더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전글 KOMSTA, 캄보디아·우즈벡서 한의의료봉사 ‘구슬땀’
다음글 제주한의봉사단, 해녀 140여명에 한의진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