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의사협회

사회공헌

  • 새소식
  • 사회공헌
  • 대구한의대학교-영덕군, 지역 상생 복지모델 구축
  • 날짜 : 2023-12-06 (수) 15:40l
  • 조회 : 80

대구영덕.png

 

대구한의대학교 세대통합지원센터가 영덕군 실버복지관과 함께 지역과 대학의 특성을 살린 새로운 복지모델 구축에 도전하고 있다.


대학이 지역에 기여하기 위해 계획된 기존 프로그램들은 학기 수업을 고려해서 방학 중 일회성으로 이뤄지는 것이 대부분이었다. 이에 영덕군에서는 실버복지관을 설립하면서 지역의 상황을 충분히 이해하고 다년간 다양한 지역과 교류하면서 노하우를 축적한 대구한의대학교를 파트너로 선정하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함께 팔을 걷어붙였다.


영덕군은 대학의 특성을 충분히 고려해 운영 자율권을 부여하고, 대구한의대는 영덕군의 지역 특성을 감안해 필요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학과 연계 기반 지속 가능한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고 있다.


대구한의대학교 한의과대학은 고령화에 따라 건강지원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많은 지역 특성을 고려해 ‘한의의료봉사 서비스’를 시범 운영했다. 지난 11월 18~19일과 25~26일 두 차례에 걸쳐 2주 연속 경북 영덕군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한의 의료봉사를 진행했다. 


봉사단은 한의사 4명과 한의과대학 서울동문회, 침구학회 학생 36명이 참여해 지역 주민 약 250명을 돌봤다. 환자들의 건강 상태에 따라 침·뜸·부항·한약제제·테이핑 치료 및 건강관리 상담을 시행해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이번 한의 의료봉사는 방학이 아닌 학기 중에 한의과대학 학생들과 교수가 동일 지역에서 연속적으로 실시한 한의 의료봉사로, 촘촘한 한의과대학 학사일정을 고려할 때 시행하기 매우 어려운 이례적 사례로 꼽힌다.

 

대구영덕2.jpg

 

의료봉사에 참여한 한 학생은 “어르신들께서 치료를 받고 증상이 나아지며 만족해하는 모습을 보며 예비 한의사로서 보람을 느꼈다”며 “기회가 되면 지속적으로 의료사각지대를 찾아서 소외된 지역의 어르신들을 위한 봉사에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의료봉사에서 진료 및 임장 지도를 수행한 이봉효 지도교수는 “학생들이 방학이 아닌 학기 중 2주 연속 주말을 반납하고 동일 농어촌 지역을 방문해 의료봉사를 수행하는 것은 전체 의료계를 통틀어 매우 드문 사례”라며 “평소 의료혜택으로부터 소외되기 쉬운 농어촌 지역에 와서 땀흘리며 봉사하는 학생들과 지도한의사로 참여한 후배들이 고맙고 자랑스러우며, 기회가 된다면 새로운 형태의 지역사회 지원 활동에도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김광열 영덕군수는 “한창 바쁜 학기 중임에도 불구하고 대구한의대학교 의료봉사단이 우리 지역을 2주 연속 방문해 주민들에게 한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해 주시고 그 덕분에 어르신들을 비롯한 주민들이 건강해지는 모습을 보면서 군민을 위해 일하는 군수로서 감사함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대구한의대학교가 건강한 영덕군을 만드는 데에 많은 도움을 주시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또한 변창훈 대구한의대학교 총장은 “지역을 위해 봉사하고 지역 발전에 기여하는 우리 대학의 사명을 실천해 준 학생들에게 감사하다”며 “대구한의대학교는 ‘학생이 건강한 대학’을 넘어 지역을 건강하게 하는 대학이 되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박미숙 영덕군 실버복지관 관장은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영덕군 가족지원과 팀원들과 함께 지속적인 한의 의료봉사 프로그램은 물론 개인형 맞춤운동서비스, 향기치유, 미술치료 등 다양한 전공 학과와의 연계를 통한 지역민 건강서비스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image05.png
이봉효 지도교수
이전글 대한여한의사회, 여성 청소년 보호에 앞장
다음글 베트남 달랏서 의료봉사 및 한의학 발전 세미나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