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의사협회

사회공헌

  • 새소식
  • 사회공헌
  • 달서구한의사회, 저소득 이웃의 건강 책임진다
  • 날짜 : 2024-06-17 (월) 11:17l
  • 조회 : 75

달서구한의사회-달서구, 저소득층을 위한 한의주치의 사업 추진


달서구.jpg

 

대구 달서구한의사회(회장 이태헌)와 달서구(구청장 이태훈)가 저소득층의 건강을 지원하기 위해 ‘우리 동네 한의주치의 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한의주치의 사업은 달서구한의사회와 달서구가 연계해 저소득층의 의료비 부담을 줄이고, 체계적인 건강관리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달서구한의사회는 지난 2012년 달서구사회복지관협회와 의료협약을 체결한 후 현재까지 1471명에게 연 1~2회의 무료 한의진료 및 체질별 한약을 제공하는 등 지역사회에 선행을 베풀고 있다. 올해는 5월에서 6월 중순까지 달서구한의사회 회원들의 재능기부로 한의원 45개가 참여해 저소득층 190명을 대상으로 한의주치의 사업을 진행했으며, 대상자의 거주지와 가까운 한의원의 한의사를 주치의로 지정해 한의진료 및 한약 등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달서구 한의사들이 지역 소외이웃들을 위한 건강지킴이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이태헌 회장은 “달서구한의사회 회원들의 재능 나눔으로 취약층 이웃들에게 건강을 전달함과 동시에 나눔을 실천할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이태훈 구청장은 “달서구한의사회와 협업해 주기적인 진료 및 한약 지원으로 구민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게 돼 기쁜 마음”이라며 “정기적으로 나눔을 실천해 주시는 한의원 원장님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이전글 진주시한의사회, 6·25 참전 유공자에 한의약 지원
다음글 육상선수 대상 한의의료 손길 전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