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의사협회

한의계뉴스(RSS)

  • 새소식
  • 한의계뉴스(RSS)
  • 韓-臺 “현대 진단기기 사용 확대” 공동선언문 발표 (원문링크)
  • 날짜 : 2023-03-16 (목) 17:59l
  • 조회 : 67

X-RAY 등 현대 진단기기 사용 확대해 전 세계 인류 건강 증진에 기여
양국 간 전통의학 육성 협력 다짐


대만출장1.JPG

 

한국 한의사와 대만 중의사가 ‘2023 전통의학 의료기기 新전망 선언문(이하 新전망 선언문)’ 발표를 통해 X-RAY 등 현대 진단기기 사용을 확대해 인류 건강 증진에 기여키로 했다. 

 

선언문 발표는 한국과 대만의 전통의학 교류 50주년을 기념해 국립대만대학교 부속병원 국제회의센터에서 지난 11일 이뤄졌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 대한한의사협회·서울특별시한의사회 관계자들과 대만 중화민국중의사공회·타이베이중의사공회 관계자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新전망 선언문은 한의사·중의사의 현대 진단기기 사용 확대를 통한 인류 건강 증진 기여를 주요 내용으로 담았다. 지난 2017년 대만에서 중의사들에게 X-RAY·혈액 채취·소변 검사·대변 검사 등을 위해 현대 진단기기를 사용할 수 있게 허가한 사실과 함께 지난해 연말 한국 대법원 전원합의체에서 한의사의 초음파 진단기기 사용을 합법으로 판결을 한 사실 등이 언급되며, 한국과 대만의 전통의학이 현대 진단기기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환자들의 질병 치료에 활발히 나서야 한다는 내용이다. 

 

또한 한국과 달리 대만에서 중앙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통해 '청관1호(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한 점을 고찰하며, 향후 전통의약이 새로운 감염병의 대처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KakaoTalk_20230313_080733711_02.jpg


이와 관련 홍주의 대한한의사협회 회장은 “이번 선언문 발표를 계기로 양국 간 전통의학 교류와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하는 것은 물론, X-RAY 등 현대 진단기기의 사용을 확대해 자국민의 건강과 더불어 전 세계 인류의 건강을 책임지는 귀중한 전환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성우 서울시한의사회 회장은 "양국의 전통의학은 이번을 계기로 협력을 더욱 강화했다"면서 "앞으로 한국의 한의학과 대만의 중의학이 세계 의학이 표준이 되는 길로 나아가야 하고, 그때까지 양국의 우정이 영원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쟌용쟈오(詹永兆) 중화민국중의사공회 전국연합회 이사장은 “양국의 전통의학은 1972년 처음 교류를 시작한 이래 올해로 50주년을 맞이했다”며 “이번을 기회로 대만과 한국의 전통의학 협력을 공고히 하게 됐고, 이는 양국 국민건강 증진을 위해서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국과 대만 간의 전통의학 협력 교류는 50년을 넘게 이어지고 있다. 지난 1972년 3월17일 양국 전통의사들이 타이베이에서 처음으로 협약을 맺고 교류 서약을 체결한 데 이어, 지난 2007년 12월2일 김정곤 서울시한의사회 회장과 진조종 타이베이중의사공회 이사장이 업무협약을 다시 체결해 한국과 대만 간 상호협력을 활성화키로 했다. 


이와 더불어 홍주의 회장이 서울시한의사회 회장으로 재직할 당시 시도지부들 간의 업무협약을 추진해 양국의 교류가 크게 확대됐다.

 

KakaoTalk_20230313_080733711.jpg

이전글 소아청소년의 건강과 꿈을 위한 한의약 서적 출간
다음글 다음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